알쏭달쏭 놓치기 쉬운 임신 극초기 증상 6가지!

0
440

평소의 내 몸과 크게 다를 바 없어서 쉽게 지나치기 쉬운 임신 극초기 증상!

하지만, 우리의 몸은 임신 극초기에도 나름의 증상을 드러내서 티를 낸답니다. 첫 임신도 새로운 경험이겠지만, 둘째 이상의 아이를 난 엄마들이라고 해도 임신은 배번 새롭고 초조한 경험이라고 할 수 있는데요.

보통은 생리를 시작해야 하는 생리 예정일임에도 불구하고 아직 생리를 하지 않거나, 생리 예정일은 아니지만 뭔가 몸에서 이상한 느낌을 얻게 되었을 때 혹시 임신이지 않을까? 생각하는 경우가 많을 수 있습니다.

임신이 맞는지 헷갈리고 혼란이 오는 분들을 위해 준비한 임신 극초기 증상 6가지, 함께 살펴보도록 할까요?!

[임신 극초기 증상 6가지]

  1. 자도 자도 피곤하고 나른하다.
    임신 초기라면 보통 많이 피곤하고 나른한 느낌을 받게 되며 무기력함을 느끼게 됩니다. 임신 후에는 호르몬의 수치가 급격하게 변하기 때문에 충분하게 숙면을 했다고 해도 피로감을 느끼게 될 수 있습니다.

  1. 가슴이 부풀어서 아프다.
    임신 후에는 황체호르몬이 변화해서 가슴이 부풀어 오르는 증상이 생길 수 있습니다. 부풀어 오른 가슴 때문에 속옷이 스치기만 해도 아픈 느낌을 받는 분들도 있으며, 유룬 색이 변하는 분들도 있으니 이 증상을 놓치지 않는 게 좋답니다.

  1. 감기와 비슷하게 미열이 난다.
    여성은 생리 주기에 따라 체온이 변화하게 됩니다. 호르몬의 영향으로 임신이 되면 체온이 상승하기 때문에 감기 증상이 와서 미열이 있다고 생각을 하실 수도 있습니다. 그래서 약을 처방받아 두시는 경우가 많은데, 임신을 계획하고 있다면 미열이라고 약을 처방받기 보다는 임신 체크부터 먼저 해주시기 바랍니다.

  1. 변비가 생기고 소변이 잦아졌다.
    임신 극초기에는 누구나 빈뇨 증상이 생기게 되는데요. 임신 이후 자궁이 넓어지면서 방광 쪽을 압박해서 소변을 자주 보게 될 수 있지만, 임신 중기부터는 자궁의 위치가 변화해서 완화되는 증상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렇게 자궁의 변화로 인해 변비도 동반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1. 질 분비물이 증가했다.
    임신 초기에는 평소보다 질 분비물이 늘어날 수 있습니다. 질 주변에 혈액량이 많아지면서 끈끈한 질 분비물이 늘어나게 되기 때문에, 너무 작은 사이즈의 속옷보다는 넉넉하게 면 속옷을 입는 것이 불편함을 줄일 수 있답니다.

  1. 갈색이나 핑크색의 출혈이 있다.
    수정란이 자궁 내막에 착상하는 과정에서 소량의 갈색 출혈이나 핑크색의 출혈이 나타나는 증상을 착상혈이라고 합니다. 이 착상혈은 임산부의 약 10%가 경험하는 증상으로 수정 이후 6~12일 사이에 나타날 수 있는데요. 생리처럼 빨간 피가 보이지는 않지만, 갈색이나 핑크색으로 분비물 같은 것이 보인다면 착상혈을 의심할 수 있습니다.

임신 극초기 증상 확인하시고 임신이 의심된다면! 약국에서 테스트기를 구매해서 확인해보고, 더 정확한 결과를 위해서는 산부인과를 찾아 검사를 받아 보세요~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