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팬서 사망 ‘채드윅 보스만’ 과거 수척해진 모습 재조명 마블의 반응은 R.I.P

0
535

채드윅 보스만. 1976년 11월 29일에 태어나 그의 나이 이제 43세. 그는 결국 대장암의 고통 속에서 세상을 떠나게 되었습니다. 그는 미국의 배우이면서 시나리오 작가, 극작가이기도 합니다. 블랙 팬서를 연기하기 전에는 최초의 흑인 메이저리거 재키 로빈슨의 전기 영화 42로 잘 알려져 있었습니다.

그의 죽음은 2020년 8월 28일 공교롭게도 그 날은 그가 배역으로 맡았던 ‘재키 로빈슨 데이’입니다. 사실 8월 15일에 예정되어 있었지만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28일로 미루어졌고, 어떤 우연인지 채드윅 보스만은 그 날에 사망 판정을 받게 되었습니다.

마블 유니버스의 영향력이 막대한 대한민국에서도 그의 죽음은 충격 그 자체인 것 같습니다. 실시간 검색에는 그의 이름과 블랙팬서, 혹은 블랙팬서2에 대한 내용, 애도의 물결이 주가 되고 있습니다.

그의 죽음이 더 충격적인 것은 대장암 투병 사실을 전혀 공개하지 않고 있었다는 점입니다. 뒤늦게 알려진 소식으로는 2016년부터 대장암 3기를 선고받고 투병 중이었다고 하며, 4년새에 대장암 4기까지 발전해 작품 활동을 하면서 수술과 항암치료를 꾸준히 해왔으나 결국 병마를 이기지 못하고 숨을 거두고 말았습니다.

2020년 4월에 이미 코로나19 기부를 독려하는 인스타그램 영상을 보면, 건강미 넘치는 평소의 모습과 다르게 매우 수척한 모습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때도 그는 대장암에 고통받고 하루하루를 보내는 상황임을 알 수 있어 안타까움을 더하게 합니다.

‘채드윅 보스만’의 국내 팬들은 그를 정말 좋아했습니다. 그의 이름을 따, ‘최두익’ 혹은 ‘채두익’이라 부르며 친근감을 표시했고 2018년 2월 5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 포시즌호텔에서 마블의 ‘블랙팬서’를 홍보하기 위해 직접 참여하여 팬들의 호응에 보답을 하기도 했습니다.

마블 측은 참담한 심정을 밝혔습니다.
[가슴이 찢어질 것만 같은 기분이다. 우리는 채드윅의 가족 곁을 지키겠다.]
[채드윅이 남긴 유산은 영원할 것이다. R.I.P]
라고 전했습니다.

채드윅 보스만의 사망으로 블랙팬서2 (후속편) 제작의 향방도 알 수 없게 되었습니다. 아직은 어떠한 결정도 공개된 바 없지만 마블 유니버스에서 다양한 히어로들과 관계를 맺어온 설정상 배역 교체가 가능한지, 그리고 팬들은 이러한 사정을 받아들이고 몰입도 영향 없이 마블 시리즈를 계속 즐길 수 있을지 해결해야 할 숙제가 많아질 것 같습니다.

그의 동료들도 안타까운 심정을 전하고 있습니다.

삼가 고인의 애도를 표합니다.

전문

우리가 채드윅 보스만의 죽음을 알리는 것은 헤아릴 수 없는 슬픔입니다.

채드윅 보스만은 지난 2016년, 대장암 3기 판정을 받았고 4년 간 암 투병을 했으며 투병 도중, 4기 판정을 받았습니다.

진정한 파이터인 채드윅은 투병 도중 셀 수 없는 수술과 항암 치료를 받으며, ‘Mashall’, ‘Da 5 bloods’ 등과 같은, 여러분들의 사랑을 받은 작품들을 많이 촬영했습니다.

그리고 블랙 팬서의 ‘티찰라 왕’ 을 연기한 것은 그의 연기 커리어에 있어서 영광이었습니다.

그는 집에서, 아내와 가족들을 옆에 두고 사망했습니다.

채드윅 보스만의 가족은 여러분이 보내주시는 사랑과 애도에 감사드리며, 이 어려운 시기에 가족들의 사생활을 계속해서 존중해줄 것을 부탁합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